Blue House would not be "writing checks for MND toys." 밀리학개론


¶13.  (S) Yu needs to hear directly that alliance management is also about sharing the costs.  As noted, President Lee has 
repeatedly directe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MND) to cut its budget by 10 percent this year -- a USD 3 billion cut, USD 900 million of which would come out of new and continuing military modernization programs.  If reflected in the final budget, these cuts will postpone completion of the ROK military's Defense Reform 2020 plan, or require significant revisions of the Plan. The cuts could also hinder ROK procurement of new systems, such as the U.S.-made Global Hawk UAV. According to MND sources, the Ministry's budget is now likely to fall to 2.5 percent of GDP, lower than during the Roh administration.  (Last year Roh increased defense spending by 6 percent -- which was still short of the 11 percent annual increase required to meet the goals of Defense Reform 2020.) 

¶14.  (S) MND has sensed a storm brewing since Defense Minister Lee Sang-hee met with President Lee on March 12.  At 
that meeting, an aide to President Lee told the Defense Minister very bluntly that there would be budget cuts and to plan accordingly.  The aide curtly warned the Defense Minister that the Blue House would not be "writing checks for MND toys." 
 President Lee reportedly said nothing, but kept looking straight ahead, indicating that he agreed with everything his aide was saying.  You should discuss with FM Yu the negative effect these deep cuts could have on Congress's already flagging support for the alliance. 

[출처- WikiLeaks / Scenesetter: March 26 Meeting With Rok Foreign Minister Yu Myung-hwan / Embassy Seoul (South Korea) / Tue, 25 Mar 2008 05:56 UTC ]


 그리고 다음 해 이상희 국방장관은 국방예산 삭감에 항의하며 '항의서한(누출된 전문을 읽어보면 항의보다는 애절하게 국방예산 좀 지켜달라고 호소하는 느낌이던데.)'을 기재부, 청와대 등에 돌렸다가 옷 벗고 나오게 되지요.


 새 정부는 좀 달라질까?
 

덧글

  • 욱이 2012/12/26 12:19 # 삭제 답글

    국방비 문제도 문제지만 다음 정부에서 결정해야할 대형 사업들(전투기..고고도 무인정찰기등)만이라도 제대로 질러준다든가 하면 좋겠습니다만.....상황이 여의치 못하면 정말 중국/일본에 갇혀 위험해질듯 한데요....(저도 국방비 증액해서 제대로된 물건하나 봤으면 좋겠습니다...ㅠㅠ)
  • 식빵스러움 2012/12/26 15:29 #

    현 정부가 새로운 것을 결정하기엔 물리적인 시간이 너무 부족해서 힘들 것 같습니다. 그나마 대형구매사업중(FX3차, AH-X, SH-X) 현 정권에서 기종결정이 가능한 것은 해상작전헬기(SH-X)사업뿐 인 것 같습니다
  • 제너럴마스터 2012/12/26 15:07 # 답글

    일단 깎아놨다가 북한이 도발하면 부랴부랴 또 예산 올리겠죠. 항상 그래왔던 족속들인데요.
  • 식빵스러움 2012/12/26 15:31 #

    천안함, 연평도, 핵무기(or 탄도미사일) 위협 후 나온 대책은 '우리도 미사일로 대동단결!!'

    흠흠~~
  • 영재 2012/12/26 15:43 # 답글

    제일 만만한게 국방예산이죠.....
  • 식빵스러움 2012/12/27 18:17 #

    안보에 관심은 있지만 국방에는 관심이 없는 이상한 시츄에이션....
  • 영재 2012/12/27 23:34 #

    그관심도 그냥 립써비스일뿐일겁니다 (표를 잡아야해서)
  • fatman 2012/12/26 20:29 # 삭제 답글

    - 군바리들이 그야말로 마지막 불꽃을 태웠던 전대갈 정권 초기에 국방비 증액 요구가 동결된 것에 분기탱천한 별 둘이 권총차고 경제기획원 과장 나부랑이에게 대들었다고 쫑코먹었다는 구라같은 실화가 있는 나라가 대한민국인지라. 너무 기대는 하지 마시기를...
  • 식빵스러움 2012/12/27 18:20 #

    예산감액이 불가피하다면 다른 방안을 제시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냥 단순한 계획의 지연일 뿐인 '국방개혁2030'안 같은 것 말고요~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free counters